Home Entertainment 윤 대통령, 민생 챙기려 마트까지 갔는데… 대통령실 “미칠 지경이다” 토로

윤 대통령, 민생 챙기려 마트까지 갔는데… 대통령실 “미칠 지경이다” 토로

물가 점검에 나선 윤석열 대통령이 11일 서울 서초구 하나로마트 양재점 과일 코너에서 관계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 대통령실 제공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가 “대통령은 집중 호우 피해 복구와 민생 챙기기에 집중하고 있는데, 당에서 ‘사진 잘 나오게 비 왔으면 좋겠다’는 이해할 수 없는 말을 해 미칠 지경”이라고 토로했다고 중앙일보가 11일 인터넷판으로 보도했다.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이 수해 현장에서 내놓은 발언이 구설에 오르자 답답한 심경을 표출한 것이다.

김 의원은 이날 수도권 수해 지역에서 피해 복구 자원봉사를 하다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말한 바 있다.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 권성동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 차기 당 대표 후보로 거론되는 안철수 의원, 나경원 전 의원 등 거물급 정치인들이 있는 자리에서 나온 발언이었다.

김 의원이 말하는 장면은 고스란히 채널A 방송사 카메라에 담겼다. 옆에 있던 임이자 의원이 부적절한 발언을 삼가라는 제스처로 김 의원의 팔을 손으로 때리며 추가 발언을 제지하고선 김 의원에게 보라는 듯 방송 카메라를 손으로 가리켰다.

주 위원장은 자원봉사활동 시작에 앞서 “수재민들의 참담한 심정을 놓치지 말고, 장난치거나 또 농담하거나 사진을 찍는 일도 좀 안 했으면 좋겠다”라면서 언행에 조심하라고 당부했다. 그럼에도 이 같은 일이 벌어진 것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서울 서초구 농협하나로마트 3층에서 제5차 민생점검회의를 갖고 민생현장 점검에 나섰다. 윤 대통령은 “국민께서 피부로 느낄 수 있도록 명절 장바구니 물가를 잡아야 한다”고 강조한 뒤 “추석만큼은 어려운 분들이 소외감을 느끼지 않고 가족과 따뜻한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정부가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의 설화로 인해 윤 대통령의 민생 행보가 묻히고 국민의힘의 피해 복구 자원봉사의 의미가 퇴색하게 됐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왼쪽)와 나경원 전 의원이 11일 폭우 피해를 입은 서울 동작구 사당2동 주민센터 앞에서 수해 복구 자원봉사에 앞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 뉴스1
11일 폭우 피해를 입은 서울 동작구 사당2동 주민센터 앞에서 한 시민이 수해복구 자원봉사를 위해 찾은 주호영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권성동 원내대표 등 일행이 길을 막고 있다며 항의하고 있다. /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