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Entertainment 홈플러스 치킨 개발자가 직접 등판해 털어놨다 “6990원에 팔아도 남아요”

홈플러스 치킨 개발자가 직접 등판해 털어놨다 “6990원에 팔아도 남아요”

홈플러스 즉석조리식품 ‘당당치킨’을 개발한 직원 인터뷰가 화제를 몰고 있다.

1마리당 6990원(후라이드 기준)이라는 가격에도 마진이 남는다고 설명해 그 이유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하 유튜브, ‘모지’

지난 9일 유튜브 채널 ‘모지’에는 ‘※광고 아님※ 2만 원에 팔아도 안 남는다고요? 아니 왜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에는 ‘당당치킨’을 세상에 내놓은 장본인인 한상인 홈플러스 메뉴 개발총괄의 인터뷰가 담겼다.

그는 이 인터뷰에서 “(모든 브랜드 치킨을) 골고루 다 좋아한다. (치킨에서 가장 중요한 건) 계육의 품질이다. ‘닭이 신선한가?’, ‘간이 적당한가?’가 중요하다. 신선한 닭은 아무런 냄새가 나지 않아야 한다”며 자신만의 치킨 철학을 밝혔다.

이어 ‘당당치킨’과 관련해 “지금까지 총 28만 마리가 팔렸다”라며 “인기의 비결은 이름 그대로다. 무조건 당일 제조한 상품만 당일 판매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프랜차이즈 업체의 치킨 가격이 2만 원에 육박하는 상황에 6000원 대 치킨을 내놓은 한 총괄은 “치킨을 팔아도 안 남는다는 말이 이해가 안 간다”며 “6990원에 팔아도 남는다”고 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는 “(저희는) 재료를 대량 구매하고 있다. 매장에서 직접 다 분배해서 튀기고 포장해 고객에게 드리고 있다”며 저렴한 가격에도 마진을 남길 수 있는 이유를 털어놨다.

그러면서 “박리다매이긴 하지만 저희도 손해 보면서 장사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전했다.

네티즌은 보배드림 등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 해당 영상을 공유하며 “대형마트 당당치킨 배달 서비스 시행해보자”, “배달비 3000원씩 붙어도 1만 원도 안 하네”, “배달비 받고 시작하면 치킨 시장 정리될 듯”, “프랜차이즈에서 어떻게 나올지가 궁금하네”, “담당자 당당하네”라는 반응을 보였다.

홈플러스에 따르면 ‘당당치킨'(국내산 8호 계육)은 지난 6월 30일 출시됐다. 후라이드 치킨 1마리에 6990원, 2마리 9900원이다. 매일 오후 한정 판매되며, 10일 기준 누적 판매량 30만 마리를 달성했다.

‘당당치킨’은 출시 이후 온라인상에서 큰 화제를 모으며 소비자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당당치킨 구매하는 법’, ‘당당치킨 오픈런 성공 후기’ 등 글이 커뮤니티에 심심찮게 올라오고, 홈플러스 공식 홈페이지 검색어 1위도 ‘당당치킨’이 독점하고 있다.

초저가 치킨의 등장에 프랜차이즈 등 치킨 업계는 ‘대기업의 횡포’라고 주장하며 달갑지 않은 시선으로 보고 있다.


유튜브, ‘모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