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Korea 아내 카드로 124만 원 명품 신발 구매한 남편…”갚으면 되잖아”(영상)

아내 카드로 124만 원 명품 신발 구매한 남편…”갚으면 되잖아”(영상)

아이돌 출신 남편의 과소비로 인해 이혼을 고민하는 아내 사연이 전해졌습니다.

지난 20일 공개된 티빙 ‘결혼과 이혼 사이’에는 ‘캣츠’ 출신 김지혜와 ‘파란’ 출신 최성욱 부부가 등장했습니다.

이날 최성욱은 “간간히 앨범 활동도 하고 뮤지컬도 한다. 고정 수입이 없어 아내가 아무래도 경제적으로 꽉 잡고 있다”고 설명했는데요.

이어진 자료화면에는 업무 중 124만 원 카드 결제 문자를 받은 김지혜의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알고 보니 이는 최성욱이 산 명품 신발 구매 비용. 아내 카드로 자신의 물품을 결제한 건데요.

이후 최성욱은 명품 신발이 든 쇼핑백을 자랑한 뒤 “전화해보니까 내 사이즈가 하나 남았더라”고 즐거워했습니다.

이를 들은 김지혜는 남편의 과한 씀씀이를 지적했습니다. 경제 활동을 거의 하지 않는 상황임에도 높은 수준의 소비를 이어가고 있는 것.

두 사람의 생활비는 매달 600만 원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는데요. 사실상 아내가 번 돈으로 생활하는 형편이지만 “내가 일해서 갚겠다”는 남편의 답변이 이어졌습니다.

급기야 최성욱은 “남자로서 서럽지 않겠냐. 나도 설거지 안 하고 싶다”고 목소리를 높였는데요.

이어 “나도 내 일 하고 싶은데 물론 일이 없다”면서 “근데 네가 내가 노력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줘야 할 것 아니냐”고 덧붙였습니다.

두 사람은 아직 혼인신고를 하지 않은 상태. 최성욱은 이에 대해서도 “돈 없어서 안 하는 거냐. 갑자기 막 쓸 거 같냐”고 따지기도 했습니다.

영상으로 확인해보시죠.

<사진출처=티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