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Entertainment “우려가 현실이 됐다” (카광)

“우려가 현실이 됐다” (카광)

‘여장남자’ 콘셉트로 방송을 진행하는 유튜버 카광이 논란이 된 유튜브 콘텐츠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25일 카광은 유튜브 커뮤니티에 “이전부터 많은 분들이 걱정 섞인 우려들을 하셨고, 그 우려가 현실이 됐다”며 “앙톡 콘텐츠는 잠정 중단하겠다”는 글을 올렸다.

이하 카광 인스타그램

이어 그는 “점진적으로 유튜브를 접겠다”며 “현재 상가 및 아파트 등을 운용하며 부동산 임대 법인을 운영하고 있다. 생업에 비중을 둬 집중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논란이 된 폭행 영상에 대해서는 “폭력 사건 피해자의 입장을 떠나, 충격적인 영상으로 놀라게 해드린 점 사과드린다”며 “이번 사건에 대한 의견에 대해서는 겸허히 받아들이겠다”고 사과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돈 때문에 방송을 한 것은 아니었다”며 “지난 2년 동안 저 스스로를 돌볼 틈도 없이 쉴 새 없이 달려보았고, 후회는 없다. 사회의 어두운 면을 비추는 것은 다음 세대 크리에이터들에게 맡기겠다”며 글을 맺었다.

카광은 앞서 22일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소재 자택에서 여장 남자 콘셉트로 방송을 진행하던 중 한 남성에게 폭행을 당했다. 이 장면은 약 1만여 명의 시청자들에게 고스란히 생중계돼 충격을 안겼다.

생방송 중 폭행당한 유튜버 카광 / 유튜브 ‘카광’

가해 남성은 카광이 채팅앱을 통해 성매매를 할 것처럼 집으로 불러들였는데, 뒤늦게 남자라는 점을 알고 격분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40대 남성 A씨를 가해자로 특정해 뒤를 쫓고 있다.

방송 직후 카광은 “응급실에 다녀왔다. 실명 가능성을 추정하고 있는 단계”라며 심각한 몸 상태를 밝혔다.

카광 인스타그램

아래는 25일 카광이 올린 입장문 전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