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Entertainment 한끼 식비만 무려 16만 원…

한끼 식비만 무려 16만 원…

전 축구선수 이동국 딸 수아의 건강 상태가 눈길을 끈다.

23일 방송된 채널A ‘슈퍼 DNA 피는 못 속여’에서 이동국 자녀들이 등장했다.

이하 채널A ‘슈퍼 DNA 피는 못 속여’

이날 방송에서 이동국네 가족은 무려 16만 원어치 배달 음식을 시켜 먹었다. 마라탕, 멘보샤, 짜장면 4개, 탕수육, 피자, 돈가스, 치킨 등을 주문했다.

이후 이동국은 설아, 수아, 시안이와 함께 병원을 찾았다. 식습관은 성장에 어떤 영향을 미치고 있는지 알아보기 위해 검사를 받았다.

설아는 키 순위 100명 중 93등에 달했다. 체중은 95등이었다. 의사는 “키와 체중의 비율이 아주 적정하다”며 성장 발육 상태가 양호하다고 말했다.

반면, 수아는 “또래 친구보다 2년 이상 키 성장이 빠른 편이다”라며 “체중은 100명 중 99등”이라고 전해 이동국을 당황하게 했다.

의사는 “체중이 너무 과하고 체지방이 많게 되면 지방 세포는 한정이 되어 있는데, 더 많이 생성된 지방 세포를 그대로 가지고 성장하게 된다”면서 “성장기 체중 관리가 굉장히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이동국은 KBS ‘슈퍼맨이 돌아왔다’를 통해 다섯 자녀와의 일상을 공개한 바 있다.

이하 이동국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