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Korea ‘부상 귀국’ 이근 “내 욕 열심히 했냐? 살아있어 미안”

‘부상 귀국’ 이근 “내 욕 열심히 했냐? 살아있어 미안”

우크라이나 국제 의용군으로 참전한 해군특수전전단 대위 출신 유튜버 이근이 근황을 전했습니다.

25일 이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진과 동영상을 게재했는데요.

이근은 자신을 둘러싼 여러 가지 비난 여론을 의식한 듯 “그동안 내 욕 열심히 했냐? 살아 있어 미안하다”라고 남겼습니다.

이어 그는 깡통 식량을 든 사진을 올리며 “그래..폴란드 호텔 조식으로 생각해서 먹자”고 했는데요.

이 밖에도 강아지들을 구조하는 영상과 임무를 마친 뒤 동료들과 기지로 귀환하는 모습을 담은 영상을 차례로 게재했습니다.

앞서 최근 부상을 입은 이근은 한국에서 치료를 받은 뒤 우크라이나로 복귀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힌 바 있습니다.

이근 측은 유튜브 채널 ‘ROKSEAL’ 커뮤니티를 통해 “이근은 병가를 내고 한국에서 추가 치료받을 예정이다”라며 “부상을 회복한 뒤 한국 정부의 허락하에 우크라이나로 돌아갈 수 있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치료를 마치고 우크라이나로 돌아갈 가능성은 낮아 보이는데요.

현재 이근은 정부의 허가 없이 무단으로 여행금지국가인 우크라이나를 방문하고 체류해 여권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당한 상태입니다.

여행경보 4단계가 발령된 우크라이나에 정부 허가 없이 방문·체류해 여권법을 위반할 경우 1년 이하 징역형 또는 1,000만 원 이하 벌금형에 처할 수 있습니다.

<사진 출처=이근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