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Entertainment 반전 매력 그 자체…

반전 매력 그 자체…

그룹 (여자)아이들 리더 소연(전소연)이 자신의 민낯에 놀랐다.

지난 13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소연이 출연해 반전 일상을 공개했다.

자취 6개월 차라는 소연은 잠에서 깨자마자 체중계에 올라가 몸무게를 확인했다. 44.8kg라는 숫자가 찍히자 아쉬워했다.

이어 그는 “아침에 항상 몸무게를 잰다. 비활동기랑 활동기 몸무게가 정해져 있다. 지금은 비활동기 몸무게로 살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해당 발언을 들은 박나래는 “저게 비활동기라고? 키는 제가 더 작다. 저 지금 완전 활동기인데”라고 당황했다.

이후 소연은 식탁에 앉아 만화책을 보며 식사했다. 해당 장면을 본 소연은 “눈 화장 안 된 모습 보니까 신기하다”며 놀랐다. ‘본 적 없느냐’는 질문에 소연은 “처음 본다”고 답했다.

전현무는 화사에게 “화사도 그랬던 시절이 있지 않냐?”고 물었다. 화사는 “어우 너무 깜짝 놀랐다”며 손사래를 쳤다. 화사는 소연에게 “여기서는 좀 더 부하게 나오는 거 같다”며 걱정하지 말라는 손짓을 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네이버TV 댓글창 캡처

해당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친근하다”, “반전 매력”, “자주 보고 싶네” 등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앞서 소연은 같은 팀 멤버들과 K-팝 콘서트인 ‘케이팝 플렉스’에 참석하기 위해 지난 13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독일 프랑크푸르트로 출국했다. 이때 카키색 시스루에 과감한 브래지어 노출 패션을 선보여 주목받았다. (관련기사)


당시 장면 영상 / 유튜브, 픽콘